UN에 대한 북한의 공식답변 (강제실종 관련)

DPRK-1

2012년 5월 9일: “강제실종에 해당하는 사안이 아니다. 공화국 내 강제적 비자발적으로 실종되거나 억류되어 있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존재하지 않는다.” (“[T]he three cases mentioned […] are not cases of enforced disappearances. There is no person in my country who has been enforcedly or involuntarily disappeared or detained against his or her will.”)

2013년 1월 21일: “고려할 가치도 없다. 적대세력에 의한 전형적인 정치적 음모이며, WGEID가 다뤄야 할 숭고한 인도주의적 사안에 해당하지 않는다.” (“[T]he… cases… are not worthy of consideration. Communications related to such cases are the extension of the stereotyped heinous anti-DPRK political plots by the forces hostile to the DPRK and, therefore, have nothing to do with the lofty humanitarian mission of your Working Group…”)

2015년 7월 22일: “‘인권’의 이름으로 우리 공화국을 적대하는 자들의 선동의 일환인 모든 [강제실종 관련] 주장을 규탄한다. 소위 ‘탈북민’들이란 자들이 돈을 벌기위해 조국을 모략하고 만들어 낸 거짓정보에 의존한 적대세력의 선동이다.” (“The DPRK categorically rejects all such allegations as an integral part of the anti-DPRK ‘human rights’ rackets. These rackets are only based on false information as fabricated by the so-called ‘defectors from the North’ in order to make money for their living by defaming, slandering their natives places and even telling sheer lies.”)

유엔 문서 전문 보기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 Required fields are marked *